Strange City Wandering

 

This work is the recordings of the Incheon city, which I live.

The work is deployed, devided into three parts.

 

1. Space for storage

-It is groped to the record romp that was back to the town of my childhood memory.

<Space for storage>, which relies upon own memory, is the work to meet the locals, where I lived in my childhood and to excavate traces of memory. When the city wanderer can’t find the traces, however, the eyes of he or she who lost sense of direction is sad. That’s a dead past. There is a place in Incheon, where local communities disappeared for one moment, by the logic of the “development”. Driven by development, I, who face a lost past of young space, am witnessing the vanished community, the scene where the presence of silence. The village that I can’t find a space of my childhood memories of, which helps to remember the emotional links and is the past crumbled space. Vestiges of the past, signs of a cloistered away themselves, ‘space for storage’ is a substantial connection with death. The development of a monolithic on logic but finally makes individual the missing memory. Namely, a space on the remembrance of the past will meet now styles landscape in Incheon, putting to the front of the concept, such as reorganization of oblivion, discontinuity, decline, restructure.

 

2. Incidents in the Landscape

-The record for the landscape, where I went and found a historical event for modern and contemporary history of the Incheon.

This is a work, which I went back and recorded the site of historically the major event scene. That the picture is already walking past in looks cannot convey past. In its present form is a historic event entirely it is hard to find. Let’s say, the Incheon Landing Operation the scene of an area that now be learned has no evidence that they do know even if we go there and would give to the picture right now.

Target will be printed in the picture cannout deny the existence, but about what it means, said nothing. In other words, In pictures from outside, historical text will be affixed only when the emptiness of the image says anything. Landscape which texts intervened in the images of ambiguities in the historic is simply the object of the contemplative to above with appreciation of the level. <Incidents in the Landscape> is the very archaeological work to excavate again, not to reproduce Incheon of urban history buried in the case.

 

3. Physiognomy of the city

-A mixture of the look of past and present, Incheon, makes observations to the city landscape, which is being turned into.

Vestiges of the past quickly vanishing and it among their newly created the city is the sight of the Incheon like a wrinkled face coated on the make-up like a strong and excited. Sharing a historical memory with personal memory, the city will reveal true nature like a video of the montaged. This is the moment that conscious space settles down and at the same time, the evidence room that tries for a fact of the identity of the city, in the point of pictures. There is the unconscious space in the picture which I never want to see but have forced to be photographed and shown. Seeing into consideration the details of the pictures well, we can make phrenologic reading possible, which allows us to observe the vestiges, the desires of a city nestled beyond the conscious, hanging at the unconscious visual of photo.

The photographs of promoting and representing a city largely do not expose their bare skin. The image that indicates the city’s identity, what I want to show for most. Otherwise, to and wishes. That these photos can boast is very polished, brave new world. That is, the angle of camera and the focus of the frame will match the look of the ideal city are happy, snobbish hide.

<Strange city wandering>is a work, where it emerged the city is face that we want to hide by a slightly twisting the frame of a picture.

 

 

 

이상한 도시산책
Strange City wandering

이 작업은 내가 사는 도시 인천의 모습들을 기록한 것이다. 3부분으로 나누어 배치했다.

1. 기억의 공간 Space for storage
– 내 어릴 적 뛰놀던 마을에 다시 돌아가 기억을 더듬으며 기록한 것.

사적 기억에 의존한 <기억의 공간>작업은 어린 시절 내가 살았던 동네를 찾아가 보고, 기억의 흔적을 발굴하는 작업이다. 그러나 그 흔적을 찾아볼 수 없을 때 방향 감을 상실한 도시산책자의 시선은 슬프다. 그것은 죽은 과거다. 인천은 개발의 논리로 한 순간에 마을 공동체가 사라져 버린 곳이 있다. 개발에 밀려 사라진 과거의 추억 어린 공간들을 마주한 ‘나’는 사라지는 공동체, 존재가 망각되는 현장을 목도한다. 내 어릴 적 기억의 공간을 찾을 수 없는 마을은 나를 기억해주는 정서적 연결고리와 역사책 같은 과거가 무너진 공간이다. 파묻혀 버린 자신의 과거의 흔적들 ‘기억의 공간’은 ‘죽음’과 상당한 연결고리가 있다. 획일적 개발의 논리가 결국 개인의 기억을 미아(迷兒)가 되게 만들었다. <기억의 공간>은 산책자가 우연히 마주친 인천도시 기억에 대한 공간적 메타포로 시간적 성격을 띠게 된다. 즉 과거 회상의 공간이 망각, 불연속, 쇠락, 재구성 같은 개념이 전면에 등장해 현재 인천의 변모하는 도시풍경과 만난다.
2. 풍경속사건 Incidents in the Landscape
– 근 현대 인천의 역사적 사건이 있었던 곳을 찾아가 풍경을 기록.

과거 인천의 역사적 주요 사건 현장을 다시 찾아가 풍경을 기록한 작업이다. 사진은 이미 지나간 과거의 모습은 담을 수가 없다. 역사적 사건은 현재의 모습에서 전혀 발견하기 어렵다. 이를테면 인천상륙작전의 현장이었던 곳을 지금 찾아가 사진으로 담아 보여준다 해도 그 증거는 알 수 없다.
사진에 찍혀진 대상은 그 존재를 부인할 수 없지만, 그 의미에 대해서는 아무 말이 없다. 즉, 사진 외부에서 역사적 텍스트가 그 텅 빈 이미지에 달라붙어야 말을 한다. 사진 이미지의 모호함에 역사적 사건 텍스트가 간섭하는 풍경은 단순히 대상을 관조적으로 감상하는 차원을 넘어서게 된다. <풍경속사건>은 인천이라는 도시 공간 속에 묻힌 역사적 사건을 재현하는 것이 아니라 재 발굴하는 고고학적 작업이다.
3. 도시의 관상 Physiognomy of the city
– 현재와 과거의 모습이 혼재된 인천의 변모하는 도시풍경을 관찰한다.

급하게 사라지는 과거의 흔적들과 새롭게 만들어지는 것들 사이의 인천의 풍경은 이 도시가 마치 주름진 얼굴 위에 덧칠된 짙은 화장처럼 들떠 있다. 도시는 몽타주화된 영상처럼 개인의 기억과 함께 역사적 기억을 공유하면서 그 모습을 드러낸다. 이것은 ‘의식적 공간’이 자리 잡는 순간이자, 사진에서 그 도시의 정체를 사실로 규정짓는 ‘증거 공간’이다. 그러나 사진에는 내가 결코 보고 싶지 않아도 어쩔 수 없이 찍혀지고 보이는 무의식의 공간이 있다. 그 세부를 잘 관찰할 수만 있다면, 사진의 무의식적 시각에 붙들린 의식 저편에 자리 잡은 도시의 욕망들 그 흔적들을 관찰하는 관상학적 독해가 가능하다.

도시를 홍보하고 대표하는 사진들은 대부분 자신의 속살을 잘 드러내지 않는다. 그 도시의 정체를 표상하는 이미지는 대개 보여주고 싶은 것, 앞으로 그랬으면 하는 바람을 담고 있다. 이런 사진들은 아주 세련되고 멋진 신세계를 뽐낸다. 즉, 카메라 앵글과 프레임의 포커스를 행복한 이상적 도시의 모습에 맞추고 속물적 욕망을 감춘다. <이상한 도시산책>은 사진의 프레임을 살짝 비틀어 도시가 감추고 싶은 표정을 드러내게 하는 작업이다.

 

 

벗어날 수 없는 도시를 포박하는 카메라의 시선
-이영욱의 「이상한 도시산책」에 부쳐

이희환(인천in 대표, 문학박사)

이영욱의 사진은 스산하다. 내가 수십 년째 살고 있는 도시지만, 낯설다. 왜 스산하고 낯선가? 작가의 말대로 “사진의 프레임을 살짝 비틀어 도시가 감추고 싶은 표정을 드러내게 하는 작업”을 하고 있기 때문이다. 우리가 살고 있는 도시는 무엇을 보여주려고 하는가? 거대한 공학으로 포장된 건축물과 신도시들, 인공낙원으로 조성된 공원과 몰려드는 사람들, 풍경으로 박제된 마을과 오래된 도시의 흔적들, 호사취미와 희노애락에 울고 웃는 사람들… 어느덧 보편화된 스마트폰으로 나와 너들이 담는 사진들은 우리의 도시가 안녕하고 살만한 곳이며 심지어 아름다운 도시라는 것을 조금은 과장되게 표현하기 마련이다.

사진에 문외한이긴 하지만, 사진작가는 그 너머의 무엇인가를 찍어야 하리라. 수많은 사진작가들의 도시에서 살았고, 살아가고 있으며, 자신이 사는 도시를 카메라 엥글에 담는다. 그러나 우리 삶을 규정짓는 도시의 본질을 정면으로 육박하는 사진을 찍기란 좀처럼 쉽지 않으리라. 이영욱의 사진은 ‘사진의 프레임을 살짝 비틀어’ 그 도시의 본질을 담아내기 위해 수년간 작업을 이어가는 듯하다. 벌써 기억이 가물가물 하기는 하지만, 그가 연변에서 작업한 사진을 구월동 스페이스빔에서 전시했을 때 마주했던, 한번도 가보지 못한 연변이라는 도시를, 나는 이영욱의 전시 「이상한 도시 산책」에서 문득 마주했다.

이영욱의 사진에서 줄곧 마주하는 이미지는 사진을 수많은 여백을 가로지르는 줄과 망들이다. 그리고 인공의 이미지를 판매하는 간판과 용기 폐기된 쓰레기들이다.

이영욱의 대부분 사진에 등장하는 줄은 무엇과 무엇을 이어주는 것인데, 대표적인 게 바로 전선줄이다. 우리 도시의 삶을 지탱시켜주는 전기를 공급하는 그 선들은 늘 위태위태하게 우리 머리 위에, 집 위에, 도로와 건물 위에 가로놓여 있다. 때로는 그 줄들과 전신주들의 그럴듯한 풍광을 자아내기도 하지만, 대부분 그의 사진에 담긴 전기줄은 허접하기 이를 데 없다. 그런데 거기에 도시인의 삶이 매달려 있다. 때로 그 줄은 도로의 바닥에 표시돼 횡단보도가 되기도 하고, 또 어떤 줄에는 마른 고기가 매달려 있기도 하며, 어떤 줄들은 낡은 호소이거나 거대한 공장의 가스관이 되어 화학물질을 운반하기도 한다. 그 혼란한 줄들의 이미지는 그나마 우리 도시가 짓는 미쁜 표정에 검은 선으로 낙서질을 한다.

철조망으로 대표되는 인공의 차단망들도 이영욱의 사진에는 넘쳐난다. 인도와 차도, 철길을 가르고, 바다와 육지를 가르며, 너와 나의 경계를 가르는 온갖 철조망과 차단망들도 우리가 언제 한번 찬찬히 눈길을 주기나 했던 구조물인가? 그러나 그 철조망들이 우리가 살고 있는 도시에서의 삶을 구획 짓고 통제하며, 때론 안온하게 때론 불편하게 우리를 옥죄고 있지 않은가?

간판이라고 했지만, 우리 도시의 그 누군가가 너무도 알기 쉬운 언어로 간판과 플랑카드, 혹은 갖가지 인공조형물로 만들어놓은 이미지는 우리도시의 본질을 더욱 적나라하게 까발리는 이미지로 작동한다. 그것은 구도심의 쇠락한 마을의 조그만 구멍가게에 붙은 “해피하우스”라는 간판에서부터 “그동안 주민, 상인 피해 보상하라!”라는 플랑카드로 을씨년스런 풍경을 더하기도 하며, 화려한 색상으로 인해 주변의 풍광과는 이질적인 간판 이미지의 폭력, 게다가 평온한 도시에 수류탄을 던지는 군인상이나 모텔 옥상에 허접하게 만들어놓은 자유의여신상들이 우리 도시의 허위와 기만을 풍자한다. 이영욱은 이런 도시의 “주름진 얼굴위에 덧칠된 짙은 화장처럼 들떠” 있는 이미지들을 결코 놓치지 않는다.

어쩌면 이런 줄과 망과 인공의 간판들이 만들어낸 도시의 바닥에 이제는 용도가 폐기돼 처박힌 쓰레기들이 이영욱 사진의 가장 대표적인 오브제인지도 모르겠다. 한때는 그 어느 가족의 따뜻한 아랫목이었을 폐기된 장판에서부터 버려진 건축폐기물들은 너무도 흔한 것이다. 이영욱은 어느덧 기능을 상실한 도시의 둔덕이나 텃밭, 잡초가 자라난 풀밭이나 해안가의 컨테이너를 차근차근 사진에 담는다. 더 나아가 이영욱은 저 멀리 신도시의 높은 아파트가 바라다 보이는 곳 앞에 용도 폐기된 건물과 공장, 낡은 집들, 자리를 찾지 못하고 처박힌 나무와 버려진 마을까지, 우리 도시가 비정하게 내버린 쓰레기 목록에 차곡차곡 추가한다.

이영욱은 이번 전시에서 자신이 어릴 적 뛰놀던 마을의 기억을 더듬는 ‘기억의 공간’, 인천의 역사적 사건이 있었던 현장의 찾는 ‘풍경속사건’, 현재와 과거의 모습이 혼재된 인천의 변모하는 도시풍경을 관찰하는 ‘도시의 관상’으로 사진을 전시하고 있지만, 필자가 보기에 세 개의 작업의 본질적인 차이는 없어 보인다. 그만큼 우리도시는 도시에 깃들여 살고 있는 사람들의 기억을 허락하지 않을 정도로 폭력적이며, 용도가 폐기된 그 모든 것들에 대해서는 가혹하게 폐기하며, 그런 것들을 은폐하기에 급급한 것이다.

이 스산하고 낯선 도시를 우리가 살고 있는 도시의 진짜 표정이라고 포박해서 보여주는 그의 사진 작업이 가닿을 곳은 어딘가? 그가 보여줄 이 끔찍하고 스산한 도시의 풍경은 무한변주돼 반복될 것이다. 우리가 도시에 살고 있는 한, 우리가 외면하려 해도 우리는 이 음산한 도시의 모습을 우리의 발걸음 뒤켠에 언제나 두고 살아야 한다. 지난 십수 년간 이영욱은 이 작업을 꾸준히 해왔으며, 그로 인해 우리는 비로소 인천이라는 도시의 다큐멘터리를 기록화하기 시작했다. 그러나 악무한과도 같은 이 도시의 뒤켠을 언제까지나 무한반복해 기록한다는 것도 지치고 재미없는 일이다. 이 무정한 도시에 뭔가 새로운 바람이 불어오기를 기대하면서 같이 배다리 언저리를 배회하는 산책자로서, 이영욱의 새로운 작업이 어떤 진경으로 펼쳐질지 기대되면서도 또 함께 고민되는 지점이다.